공지사항 성명서 전국 민교협 활동 지회/분회 활동

문학으로 읽는 우리 시대

영화를 읽다

이 한 권의 책

사진 에세이

민교협의 정치시평

나의 교육민주화 투쟁기

통합검색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조회 17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공동성명]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대화, 북미대화 재개로 이어져야 한다
이름 민교협 이메일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대화, 북미대화 재개로 이어져야 한다

미 측, 올림픽과 이후 한반도 긴장 조성에 대한 우려 불식시켜야

한국 정부, 북미간 대화 재개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 다해야

 

평창 올림픽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에 그 어느 때보다 ‘평화’의 가치를 확인시켜 줄 평창 올림픽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와 한미 군사훈련의 일시적 중단으로 당장의 군사적 위기는 완화되었다. 하지만 평창 이후 한반도 위기를 다시 우려해야 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매우 절박한 일이다. 올림픽 휴전이 가져다준 남과 북의 대화를 더 확대하고, 반드시 북미 대화의 계기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이다. 

 

평창을 방문하는 북한과 미국의 대표단에 거는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북한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미국에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평창을 찾는다. 그러나 호전적인 언사를 주고받으며 군사적 대결과 위협 수준을 높여 왔던 북미가 올림픽을 계기로 대화에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펜스 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말해왔다”고 언급하면서도,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는 언술로 대화 분위기를 경색시키고 있는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미국 일각에서 제한적인 대북 선제타격을 의미하는 ‘코피작전(Bloody Nose Strike)’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미국이 사실상 북한에 대한 무력공격 가능성을 비치고, 대화 재개 자체를 거부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고 평창올림픽을 평화의 제전으로 만들려는 한국민들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존중하는 것이라 보기 어렵다. 

 

우리는 북미 양측 모두 한반도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기를 기대한다. 한국 정부 역시 북미 대화를 적극적으로 중재하여 이번 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의 첫걸음이 되도록 해야 한다. 한반도에 평창 올림픽으로 조성된 해빙 분위기가 계속 이어질지, 아니면 다시 빙하기로 들어설지 여부가 판가름되는 중대한 기로에서 한국 정부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이끌 다각적인 외교적 노력에 모든 힘을 기울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더이상 전쟁에 대한 두려움과 우려를 안고 살아갈 수 없다. 다시 한번 북한과 미국이 조건 없는 대화에 임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8년 2월 8일 

 

고양통일나무, 남북경제협력포럼, 녹색연합,  대전평화여성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시민평화포럼, 참여연대, 통일맞이, 평화3000, 평화네트워크,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한국여성단체연합, 흥사단민족통일운동본부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단독성명 사법농단 헌법파괴 양승태 세력들을 엄벌하라 민교협 2018.06.12. 15
단독성명 [동국대민교협] 국민의 명령이다, 사법부와 입법부를 정상화하… 민교협 2018.06.04. 47
공동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민교협 2018.05.05. 65
단독성명 ‘범법자 총장’ 퇴진하고 대학 민주화·총장직선제 실현하라 민교협 2018.04.25. 86
단독성명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 판결 규탄 성명 민교협 2018.03.21. 162
단독성명 대구미래대 폐교 사태에 대한 성명서 민교협 2018.03.12. 127
단독성명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는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의 출범… 민교협 2018.02.23. 170
공동성명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대화, 북미대화 재개로 이어… 민교협 2018.02.08. 174
단독성명 대학 공동체와 노동을 욕보이지 말라 민교협 2018.02.06. 182
단독성명 삼성재벌 비호하는 사법부를 규탄한다. 민교협 2018.02.06. 187
공동성명 [대학공공성강화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 정부는 폐교 중심의 대… 민교협 2018.02.01. 167
단독성명 대학 민주화를 위한 중앙대 교협의 결단과 재벌 갑질 이사회에… 민교협 2017.12.18. 255
단독성명 노동자의 기본적 인권으로서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라! 민교협 2017.11.09. 282
단독성명 대한 불교 조계종의 적폐 청산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민교협 2017.10.27. 293
공동성명 [ 공동성명] 대학적폐를 척결하여 대학을 살리는 조선대 투쟁… 민교협 2017.09.22. 25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151-832) 서울시 관악구 인헌동 1632-2, 2층 (도로명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594-1, 2층) / TEL : 02)885-3680
FAX : 02)6918-6882 / E-Mail : mingyo@chol.com / 후원계좌: KEB하나은행 630-005221-265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