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전국 민교협 활동 지회/분회 활동

문학으로 읽는 우리 시대

2014.07.28.
세월호 참사에 대한 조곡, 이희섭의 <단원나비>
이도흠(한양대 국문과 교수)

세월호 참사에 대한 조곡, 이희섭의 <단원나비> 이도흠(한양대 국문과 교수) 아모도 어린 나비들에게 수심을 일…

영화를 읽다

이 한 권의 책

사진 에세이

민교협의 정치시평

나의 교육민주화 투쟁기

통합검색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조회 31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단독성명] 대학 민주화를 위한 중앙대 교협의 결단과 재벌 갑질 이사회에 대한 삭발농성투쟁을 지지합니다
이름 민교협 이메일


대학 민주화를 위한 중앙대 교협의 결단과

재벌 갑질 이사회에 대한 삭발농성투쟁을 지지합니다.

 

100년 명문 사학 중앙대 교수들이 대학구성원들과 함께 다시 농성에 나서게 되었습니다. 불과 며칠 전, 중앙대 교수 78.6%가 현 총장에 대한 불신임을 표명함과 동시에 민주적 총장선출제로의 전환을 92.2%라는 압도적인 수치로 지지하는 것으로 보면서, 드디어 중앙대 교수, 학생, 교직원들의 숙원이 해결될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습니다.

 

그러나 희망이라는 말을 다 하기도 전에 박용현 중앙대 이사장이 내린 현 총장 연임 결정은 구성원들을 종으로 보는 재벌의 전형적인 갑질입니다. 촛불의 힘으로 대학 공공성·자율성·민주성의 정신이 우리 대학사회에서 되살아나고 있는 이 때, 이를 거슬러 독선과 아집, 절대 사유화로 회귀하는 박용성 전 이사장과 그의 동생 박용현 이사장은 대학판 조현아라 부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수많은 악행으로 잠시 뒤로 물러나 있는 박용성과 그의 동생 박용현의 갑질 행태는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과도 유사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권력이 있으면 국가를 사유화해도 된다고 착각했고, 최순실은 그와 일심동체로 유착되어 온갖 갑질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는 25년의 징역과 1천억원대의 벌금 구형입니다. 큰 권력에 큰 책임을 느끼지 못하는 자들의 말로입니다. 돈과 정치권력으로 재단과 이사회를 장악하고 이를 이용해 우리 대학을 농단해 온 자들의 말로 또한 어떠한가를 우리는 이미 이화여대를 통해 보았습니다. 교수를, 학생을, 교직원을 두려워하지 않는 재단과 이사장의 말로 역시 상지대를 통해 보고 있습니다.

 

촛불 혁명에 의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교육계 적폐청산은 비록 느리지만 바른 방향으로 계속 나아가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비리 사학의 혁신과 적폐 척결을 위해 <사학혁신추진단><사학혁신추진위원회>를 설립해 가동해 오고 있습니다. 또한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를 비롯한 전국의 교수단체들도 각 대학의 구성원들과 함께 사학 비리를 추방하고 대학의 민주화와 공공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다 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더 이상 갑질 사학을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전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가고 있습니다.

 

·공립이건 사립이건 우리 사회에서 대학은 공교육을 제공하는 공공재입니다. 사립대학이라 하더라도 경영의 근본적인 원천은 학생들이 낸 등록금과 국민의 세금, 교수와 교직원들의 헌신이지 어느 한 명이나 기업이 낸 돈이 아닙니다. 박용성과 박용현이 두산의 1,200억원으로 중앙대를 사 들였으므로 자신들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게다가 최근 대학병원 등의 설립으로 인해 부채규모가 1,000억원 규모로 확대될 조짐이 있고, 이는 고스란히 학생과 대학 구성원들의 희생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입니다. 박씨 형제는 이러한 경영상의 문제에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은 채, 오히려 적반하장격으로 대학구성원의 절대다수가 반대하는 총장을 연임시켜 버린 것입니다.

 

그러나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고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으며 독재는 민주를 이길 수 없음을 우리는 촛불 혁명 과정에서 직접 보았습니다. 박용성 전 이사장의 전제 폭압도 100년 명문 중앙대를 전횡할 수 없었으며, 박용현 현 이사장의 반민주적 행위도 대학 민주화를 향한 중앙대 교수들과 구성원들의 결단을 멈출 수 없을 것입니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의 교수 연구자들도 이에 무한한 연대와 지지를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

 

첫째, 우리는 중앙대 교수, 구성원들의 투쟁을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둘째, 박용현 이사장은 반민주적 폭거에 대해 사과하고 현 총장의 연임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합니다.

 

셋째, 민주적 총장선출제와 대학평의원회의 민주적 운영 등 대학 민주주의를 이행해야 합니다.

 

넷째, 이러한 요구를 중앙대 이사회가 수용하지 않는다면, 대학 민주화, 사회 민주화 차원에서 법인 퇴진을 위한 연대 운동에 나설 것입니다.

 

 

 

20171218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단독성명 범죄 갑질로 얼룩진 항공재벌 개혁없이 상생과 번영의 경제 민… 민교협 2018.08.02. 88
단독성명 사법농단 헌법파괴 양승태 세력들을 엄벌하라 민교협 2018.06.12. 122
단독성명 [동국대민교협] 국민의 명령이다, 사법부와 입법부를 정상화하… 민교협 2018.06.04. 128
공동성명 여야는 방송법 개정안 밀실 야합을 당장 중단하라 민교협 2018.05.05. 139
단독성명 ‘범법자 총장’ 퇴진하고 대학 민주화·총장직선제 실현하라 민교협 2018.04.25. 164
단독성명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 판결 규탄 성명 민교협 2018.03.21. 236
단독성명 대구미래대 폐교 사태에 대한 성명서 민교협 2018.03.12. 194
단독성명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는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의 출범… 민교협 2018.02.23. 230
공동성명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대화, 북미대화 재개로 이어… 민교협 2018.02.08. 223
단독성명 대학 공동체와 노동을 욕보이지 말라 민교협 2018.02.06. 247
단독성명 삼성재벌 비호하는 사법부를 규탄한다. 민교협 2018.02.06. 244
공동성명 [대학공공성강화를위한공동대책위원회] 정부는 폐교 중심의 대… 민교협 2018.02.01. 226
단독성명 대학 민주화를 위한 중앙대 교협의 결단과 재벌 갑질 이사회에… 민교협 2017.12.18. 319
단독성명 노동자의 기본적 인권으로서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라! 민교협 2017.11.09. 357
단독성명 대한 불교 조계종의 적폐 청산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민교협 2017.10.27. 361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151-832) 서울시 관악구 인헌동 1632-2, 2층 (도로명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594-1, 2층) / TEL : 02)885-3680
FAX : 02)6918-6882 / E-Mail : mingyo@chol.com / 후원계좌: KEB하나은행 630-005221-265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