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전국 민교협 활동 지회/분회 활동

문학으로 읽는 우리 시대

영화를 읽다

이 한 권의 책

사진 에세이

민교협의 정치시평

2017.10.13.
정권에 대한 비판과 지지에 대한 올바른 관점이 필요하다
정재원(국민대)

[민교협의 정치시평] 정권에 대한 비판과 지지에 대한 올바른 관점이 필요하다 최근 적폐의 근원 중의 하나이자, 지난 정권…

나의 교육민주화 투쟁기

통합검색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조회 19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공동성명] [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경산 문명고등학교는 국정한국사교과서 사용 시도를 중단하고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라!
이름 민교협 이메일
첨부 0227_논평_국정한국사교과서문명고사용중단.hwp (16.0K)


경산 문명고등학교는 국정한국사교과서

사용 시도를 중단하고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라!

 

 

박근혜 정권의 말로를 목전에 둔 지금도 국정한국사교과서의 망령을 되살리려는 책동이 경북에서 계속되고 있다. 전국 약 5,500개의 중고등학교가 국정한국사교과서 채택을 거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경북 경산시의 문명고등학교만 국정한국사교과서 연구학교를 끝내 신청하여 지정받았다. 많은 교사, 학생, 학부모들의 반발을 무시하고 말이다. 오히려 학교는 정당하게 문제를 제기하는 교사를 보직에서 해임하고 진실을 파헤치려는 기자와의 접촉조차 회피하고 있다.

 

우리는 묻고 싶다. 무엇이 문명고등학교가 이런 일을 하도록 부추겼는가를. 초대 이사장이 박정희와 함께 사진을 찍어서인가 아니면 1968년에 516민족상을 수상한 초대 이사장을 학교가 새마을운동 선구자라고 선전해서인가. 그것도 아니면 현 경북교육감이 돈과 권력으로 문명고등학교 재단에 무언가를 약속했기 때문인가. 왜 하필 경산 문명고등학교만 다른 학교들과 달리 학내외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시대에 역행하는 이러한 결정을 했는지 우리는 궁금한 것이 너무나 많다.

 

<뉴스민>에 따르면 문명고등학교가 경북교육청에 낸 연구학교 지정신청서에는 지난 10여 년 동안 역사교과서 편향성 논란과 이념 논쟁으로 사회적 갈등과 정치적 대립이 있었다고 적혀 있다 한다. 우리는 묻고 싶다. 도대체 그 이념 갈등은 누가 부추긴 것인가? 박근혜를 탄핵하면 아스팔트가 피로 뒤덮일 수 있다는 망발을 일삼는 자들이 하고 있는 것 아닌가? 그 자들이 금과옥조로 삼고 있는 것이 군부독재정권의 잔재물인 계엄령과 국정교과서 아닌가? 지정신청서에는 국정한국사집필진이 학계에서 인정받는 권위자이고 국정한국사교과서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지속적으로 심의보완하였다고도 적시했다고 한다. 우리는 이러한 현실무시 용비어천가에 헛웃음이 나온다. 이번 국정한국사교과서 집필진 대부분이 역사 전문가도 아니요, 날림공사 책 만들기로 국정한국사교과서 안에서 수 백 곳의 오류가 발견되었다는 점을 전 국민이 알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문명고등학교의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에게 강력히 요구한다. 학교는 개인의 단순한 소유물이 아니다. 학교는 재단이사장이나 교장의 것이 아니다. 학교는 이 사회의 공적자산이다. 교육을 담당하는 학교는 사적영역이 아니라 공적영역에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기에 학교의 운영은 사회적 상식에 부합해야 하며 교과서 선정 역시 마찬가지다. 학교가 상식적이고 공적이지 못하다면 그 학교에서 하는 일을 어떤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겠는가. 그런 점에서 문명고등학교의 최종 결정권자들이 대부분의 국민이 반대하고 절대다수 학교가 채택을 거부한 국정한국사교과서를 끝내 사용하겠다고 버티는 것은 반공공적이고 반국민적이라 할 수 있다.

 

교육의 주체는 재단이사장이 아니라 교사, 직원, 학부모, 학생 등 교육의 당사자들이다. 그들과 깊이 연관된 교육관련 단체들도 당당한 교육의 주체이다. 교과서 채택은 이 교육주체들이 결정할 수 있어야 민주적이라 할 수 있다. 교과서는 권력을 독점한 몇 사람의 입맛대로 고르는 것이 아니다. 그 교과서를 들고 수업을 할 교사들과 그 교사들과 함께 호흡하며 공부할 학생들 그리고 교육과 관련된 사람들이 정하는 것이 타당하다. 그런 점에서 재단이사장과 교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교육주체들이 원치 않는 국정한국사교과서 사용 시도 행위는 반민주적이라 할 수 있다.

 

우리는 하루빨리 문명고등학교가 국정한국사교과서 사용 시도를 철회하고 교육주체들과 함께 학교를 민주적이고 공공적으로 운영해 나가길 원한다. 그럼으로써 박근혜 정권이 부추긴 국정교과서를 둘러싼 갈등을 치유해 나가길 바란다. 문명고등학교는 더 이상 교육주체들과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기지 말고 새로운 민주평등공화국에 걸맞는 학교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 지금 즉시 국정한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포기한다고 선언하라. 국정교과서 사용 시도를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하라. 그게 교육적으로 올바른 해법이다. 혼탁한 시기에도 정도를 걷는 것이 교육자의 사명이라는 점을 문명고등학교의 교장과 재단이사장은 잊지 않기 바란다.

 

2017227

전국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단독성명 노동자의 기본적 인권으로서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라! 민교협 2017.11.09. 70
단독성명 대한 불교 조계종의 적폐 청산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민교협 2017.10.27. 75
공동성명 [ 공동성명] 대학적폐를 척결하여 대학을 살리는 조선대 투쟁… 민교협 2017.09.22. 90
공동성명 대학을 죽이는 2주기 대학구조개악을 저지하고 새로운 고등교… 민교협 2017.09.13. 82
단독성명 박성진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문재인 정부의 인사 검증시스… 민교협 2017.09.12. 82
단독성명 이명박근혜 대표 악법, 강사법을 즉각 폐기하고 민교협 2017.08.31. 129
공동성명 공영방송 노조의 파업을 지지하고 부역 경영진의 퇴진을 촉구… 민교협 2017.08.31. 50
단독성명 미완의 해방, 분단 시대를 끝내기 위해 무조건 대화의 길에 나… 민교협 2017.08.14. 222
단독성명 대학 재단과 학교 당국은 학내 언론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언… 민교협 2017.04.03. 750
공동성명 [교수연구자시국회의]서울대는 비판적 지성의 요람으로서 대학… 민교협 2017.03.20. 491
공동성명 [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 박근혜 파면을 계기삼아 적폐청산과… 민교협 2017.03.14. 193
공동성명 [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 황교안의 특검연장 요청 거부를 규… 민교협 2017.02.28. 135
공동성명 [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경산 문명고등학교는 국정한국사교과… 민교협 2017.02.28. 198
공동성명 [전국 교수연구자 비상 시국회의 제3차 시국선언]조속히 박근… 민교협 2017.02.20. 201
공동성명 야권 유력 후보 캠프의 사려 깊지 못한 판단 민교협 2017.02.08. 276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151-832) 서울시 관악구 인헌동 1632-2, 2층 (도로명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594-1, 2층) / TEL : 02)885-3680
FAX : 02)6918-6882 / E-Mail : mingyo@chol.com / 후원계좌: KEB하나은행 630-005221-265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